Talk/Figure

​드디어 한 꺼리(...)를 다 쓴 지라 바로바로 씁니다.


......아 근데 이거 다음 꺼리(?)가 뭐였는지 기억이 안 남;;<-


​아무튼 이번 꺼리는 이겁니다.

.....사진으로도 새삼스럽지만 드럽게 크군요.......


​무려 6달을 밀려서(...) 온 물건...


​안쪽에 붙은 저 물건......

문제는 아이폰인데다 노케이스인지라 달 곳이 없네요 핳(...)


​아무튼 오픈샷입니다.

본체, 받침대, 지팡이(?), 그리고 아래쪽에 좀 희미하지만 지지대입니다.


​접골........... 아니 접모(?) 완료 후 정면 사진입니다.


​문제의 지지대... 저게 딱 들어맞는 게 아니라 홈에 맞춰 올리는 형식인데 트윈테일 양쪽에 하나씩 있습니다.

이게 없으면 실질적으로 지지하는 건 한쪽 발밖에 없어서 심히 불안정......


​위에서 바라본 샷..

뒤쪽 지지대에 매지컬 미라이 2017이라고 각인이 되어 있군요.


​얼굴 클로즈업...


​조금 더 틀어서 찍어봤습니다.


그리하여 진열장 상태 Ver.180829 입니다.

.......꽤나 밀려먹은 사진입니다(.....)


그리고 곧 바뀔 겁니다<-

2 0
Life/Post

드디어 최종 파트입니다..

......아 증말 드릅게 피곤+급성 감기 땜시 건들질 못했네요;;


이번 파트에선 잡 사진들과 기타 단편 스토리(?)들을 다룹니다.


1. 바로 저 위의 사진...

덴덴타운의 애니메이트 아이쇼핑 중에 본 물건입니다..........만

진짜 미친듯이 사고 싶었지만

사이즈와

저 미친 가격......


B2 사이즈에 4만엔입니다 4만엔..................

쉬범쾅 ㅠㅠ


2.

엄마가 달겜은 하는 게 아니라고 했습니다(??)


.....는 반진담이지만요(...)


본능이 거부한 게임 정도라고만 하죠(???)


3.

대체 이 캐릭터는 어디까지 갈 지(.....)

그리고 그 와중에 찍힌 하단부 이물질(?)


굿즈 코너 한편을 먹은 것도 모자라 피규어도 나오고 아주 그냥 쓸어먹는군요 허허...


4. 

끝을 모를 옆동네 가챠....


캔버스아트.......

사이즈는 어찌 커버를 칠 수 있긴 한데 로또가 너무 심해서 건들질 못했습니다;;

더군다나 저걸 막날에+공항 가기 전 막판에 본 지라 더더욱......


5.

물건너가기 전엔 옆동네가 더워봐야 얼마나 덥겠냐고 안이하게 생각했는데

개더웠습니다(...)

정말 6일 내내 낮타임에 돌아다니다 물을 마시는데도

시원한 데에 가지 않으면 진짜 죽겠구나 싶을 정도로 환장할 뻔 봤습니다.


그래서 점심 먹을 땐 엔간하면 게임센터에서 최대한 가까운 곳으로(...) 골라 갔습니다.

....그 와중에 메뉴는 따졌지만요<-



6. 아이템 결산을 해보죠..



위아래 중복이 좀 있긴 하지만, 어쨌든 쭉 깔아봤습니다.


펜라이트를 사고 나서 든 생각이지만

펜라이트 홀더를 안 들고 갔더군요(.....)


아무튼!!!

저~기 미니백?은 숙박 플랜 굿즈입니다.

그리고 아래 사진의 좌하단 카드 2장은 대회 참가상...

아근데 왜 그리그리..........ㅠ


아무튼 이번엔 마지미라 가서 산 굿즈보다 바이스 카드 사는데 돈이 더 들었군요(....)


그리고...

저것만 덩그러니 찍어서 뭔지 감이 안 오시겠지만

카드 바인더입니다.

원래 목적은 바이스 카드를 넣어놓는 거겠지만....

현재 저 바인더의 용도는...


온게키 카드+스페셜팩 클리어카드 꽂이용(...)



7. 금액 결산입니다.

약간 허술하게 계산한지라 편차가 좀 있다는 점은 양해를........


일단 비행기값이 23만원 정도(라 하죠), 숙박비는 숙박플랜 포함해서 45만원 정도(원화 환산)에

스이카 충전한 금액 포함해서 캐시는 86000엔 정도 썼군요..


특기할 건

카드메이커에 들이부은(...) 돈 포함해서 게임비는 15500엔(?!)

바이스는.. 대회 참가비 400엔을 포함해서 16969엔(?!?!)이군요...

....어째 게임비보다 더 썼는데(...)


아무튼 그러합니다.


이제 드디어 밀린 꺼리를 쓰겠...............

...........는데 그것들은 또 언제 쓰지(....)

0 0
Game/둠칫둠칫

....한파트 더 늘려서 써야지 했는데

도저히 피곤해서 못 쓰겠더군요(....)


그래서 지금 씁니다<-



23일....


아침에 전날 뭔 20호 태풍이 저녁에 오네마네 해서 걱정했더만

드럽게 쪄죽는 날씨라(....) 궁시렁대면서 출격했더만

뭔가 곡이 하나 추가됐던데


그린라이츠 세레나데.....

물론 커팅되긴 했지만 그래도 재밌었습니다. 적당한 12(....)


그리고 이날 오전의 몇가지 성과..


강철의 아르페지오 OST는 츄니즘에도 있는 곡이긴 한데..... 좀 뭐같더군요(.....)


그리고 걸파 카페 찍고 다시 달리다가 별 소득 없이 저녁...


.......하C......

제 손을 탓하겠습니다(...)


24일은....

역시나 오전에 달리고

점심 먹은 뒤엔 카드 쇼핑 후 밴드리그....



25일은 패스!!


26일엔 어느정도 쇼핑을 진행한 후에 라스트 버닝을 달렸는데


여행기간에 찍었던 영상도 같이 올립니다.


먼저 히비카세.... 영상 촬영 이후 26일에 기갱....


도넛 홀... 아 이것도 증말 잘 치면 저것보단 더 나올 것 같은데.......ㅠ


그리고 그린라이츠 세레나데....


여러번의 삽질 끝에 결국 올브렉+풀벨 달성했습니다.


고스트 룰....

12+라고 아주 그냥 손이 막 꼬이더군요;;


아르페지오 OST Savior of song..

이번에 플레이했던 츄니즘 곡들 중 제일 뭐같았던 곡(....)

애초에 노래 자체를 모르니 더 답이 없더라구요 하핳;;


그리고 영상은 없지만 고생했던 곡.....


아에이우에오아오!!......는 히나코노트 오프닝.....

변박이 아주 그냥 미쳐돌던 곡이라 고생꽤나 했습니다...... 후샏....


커튼 콜...

이것도 맵 과제곡으로 진짜 첫플에 99만점대 S를 찍었는데 5칸을 못 채워 클리어 실패한 아픈 역사......

마찬가지로 변박.....


그리하여


츄니즘 레이팅과


온게키 레이팅입니다.


추가로 온게키넷은 결제를 해야 제대로 이용을 할 수 있더군요.......세가 이색길들(......)



아무튼


이제 다음 파트는 마지막으로 논외로 몇가지 쓸 거리랑 마무리 글로 해야겠군요.....

.......꺼리가 좀 밀려서 후딱 써야할 듯(.....)

0 0
Game/둠칫둠칫

미리보기고 자시고 뭐고(....)


어차피 Part. 3은 예고대로 리겜들입니다.


첫날(20일)은 별 거 없고

그 다음날인 21일에 모닝식사를 흡수한 뒤

간만에 아침 도톤보리 경치나 구경할 겸 설레설레 산책이나 할까 했는데

라운드원이 10시 전이던데 열려있더군요....


그래서 매우 감사히 플레이했습니다(...?)

참고로 저 때가 오전 9시 14분(.................)

츄니즘보다 우선하여 온게키부터 플레이를 했습니다.


혹시나 해서


플레이 샘플입니다.


그리하사 실질적인 첫판.....(레알 첫판은 Aime 무료 플레이로..)

....은 히비카세가 있길래 냅다 플레이<-


바로 마스터 보면 도전.....

적응이 안되니 좀 갈아마셨군요..... 허허;;


가동 초기부터 뱅드림 콜라보 이벤트가 진행중이어서 각 밴드 대표곡[각주:1]도 플레이 가능했었습니다.

.....뭐 첫 도전이니(...)

쓸데없지만 배경도 그렇고 캐릭터도 잘 재현했군요...


그리고 츄니즘도 가볍게 2코인 붓고

다시금 온게키.....


마와~레(?)

...는 밑에 자세히 보시면 뭔가 카드가 꽂혀 있는데... 저건 후술하겠습니다.


아무튼 그렇게 낮 쇼핑 후 저녁도 먹고


손풀이(....)



그리고 22일.....


온게키 첫 풀콤보+풀벨....

풀벨은 온게키에서 내려오는 노란 구체를 전부 다 모았을 때입니다.


그리고 걲.............................................

쓰버!!!!!!!!!!!<-


그렇게 오후 좀 늦은 시점까지 온게키+츄니즘을 달리고

바이스 대회를 하고....


저녁 먹고 숙소 들어가기 전에 한판 더 하고 들어갔다는 건 안함정(......)


이게 온게키에서 쓰는 캐릭터 카드입니다. 뱅드림 콜라보로 인해 각 밴드 보컬 카드도 있었기에 가능합니다.

기본적으로는 이 게임도 카드 리겜이긴 한데, 하단부 스킬들이 효용이 있는진 제가 무식해서 잘 모르겠구요(......)

게임 내에서 해금해서 덱 세팅을 하고 플레이도 가능하지만

별도의 카드 메이커가 있어서 거기에서 프린트하면 레벨 상한이 올라가는 메리트가 있습니다.

추가로 1크레딧을 더 내면 홀로 카드로 뽑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굳이 게임 내에서뿐만 아니라 카드 메이커에서도 가챠(?!)를 통해 카드 뽑기가 가능합니다.


........이색길들(.....)




........쓰다보니 조금 길어지네요;;

한파트 더 늘려야겠습니다(.........)




  1. 포피파 - 두근두근 익스피리언스 / 앱글 - That is How I Roll / 파스파레 - 슈와링 드리밍 / 로젤리아 - Black Shout / 하로하피 - 웃는 얼굴의 오케스트라 [본문으로]
0 0
1 2 3 4 5 6 ··· 234
블로그 이미지

흔한 아싸 잉여의 잡다한 라이프로그

ZeroMan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