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Post

드디어 최종 파트입니다..

......아 증말 드릅게 피곤+급성 감기 땜시 건들질 못했네요;;


이번 파트에선 잡 사진들과 기타 단편 스토리(?)들을 다룹니다.


1. 바로 저 위의 사진...

덴덴타운의 애니메이트 아이쇼핑 중에 본 물건입니다..........만

진짜 미친듯이 사고 싶었지만

사이즈와

저 미친 가격......


B2 사이즈에 4만엔입니다 4만엔..................

쉬범쾅 ㅠㅠ


2.

엄마가 달겜은 하는 게 아니라고 했습니다(??)


.....는 반진담이지만요(...)


본능이 거부한 게임 정도라고만 하죠(???)


3.

대체 이 캐릭터는 어디까지 갈 지(.....)

그리고 그 와중에 찍힌 하단부 이물질(?)


굿즈 코너 한편을 먹은 것도 모자라 피규어도 나오고 아주 그냥 쓸어먹는군요 허허...


4. 

끝을 모를 옆동네 가챠....


캔버스아트.......

사이즈는 어찌 커버를 칠 수 있긴 한데 로또가 너무 심해서 건들질 못했습니다;;

더군다나 저걸 막날에+공항 가기 전 막판에 본 지라 더더욱......


5.

물건너가기 전엔 옆동네가 더워봐야 얼마나 덥겠냐고 안이하게 생각했는데

개더웠습니다(...)

정말 6일 내내 낮타임에 돌아다니다 물을 마시는데도

시원한 데에 가지 않으면 진짜 죽겠구나 싶을 정도로 환장할 뻔 봤습니다.


그래서 점심 먹을 땐 엔간하면 게임센터에서 최대한 가까운 곳으로(...) 골라 갔습니다.

....그 와중에 메뉴는 따졌지만요<-



6. 아이템 결산을 해보죠..



위아래 중복이 좀 있긴 하지만, 어쨌든 쭉 깔아봤습니다.


펜라이트를 사고 나서 든 생각이지만

펜라이트 홀더를 안 들고 갔더군요(.....)


아무튼!!!

저~기 미니백?은 숙박 플랜 굿즈입니다.

그리고 아래 사진의 좌하단 카드 2장은 대회 참가상...

아근데 왜 그리그리..........ㅠ


아무튼 이번엔 마지미라 가서 산 굿즈보다 바이스 카드 사는데 돈이 더 들었군요(....)


그리고...

저것만 덩그러니 찍어서 뭔지 감이 안 오시겠지만

카드 바인더입니다.

원래 목적은 바이스 카드를 넣어놓는 거겠지만....

현재 저 바인더의 용도는...


온게키 카드+스페셜팩 클리어카드 꽂이용(...)



7. 금액 결산입니다.

약간 허술하게 계산한지라 편차가 좀 있다는 점은 양해를........


일단 비행기값이 23만원 정도(라 하죠), 숙박비는 숙박플랜 포함해서 45만원 정도(원화 환산)에

스이카 충전한 금액 포함해서 캐시는 86000엔 정도 썼군요..


특기할 건

카드메이커에 들이부은(...) 돈 포함해서 게임비는 15500엔(?!)

바이스는.. 대회 참가비 400엔을 포함해서 16969엔(?!?!)이군요...

....어째 게임비보다 더 썼는데(...)


아무튼 그러합니다.


이제 드디어 밀린 꺼리를 쓰겠...............

...........는데 그것들은 또 언제 쓰지(....)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