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Music

 

발매일을 보시면 아시다시피 2007년도 발매 앨범입니다.

 

 

 

이미 키비 3집까지 나온 마당에 왜 2집을 소개하냐고 물으신다면....

.......아직 키비 3집이 없습니다<-

한번 써보고 싶었습니다.

'07, '08년도 발매 앨범들은 제가 이때 당시 나라를 위한 암흑기(......)를 보낸 터라 ㅇㅈㄴ

 

 

이전 1집 앨범 1번 트랙의 키워드는 '바다'였습니다. 이 2집의 인트로도 역시 키워드는 '바다'입니다. 앨범 표지부터 '바다'를 배경으로 할 정도니 말이죠...

 

타이틀곡은 5번, Feeling you입니다만, 어떤 정규 앨범을 구해서 듣더라도 타이틀을 제외하고더라도 괜찮은, 혹은 더 좋은 트랙이 있기 마련입니다.

저같은 경우는, 솔직히 말씀드리면 4번 백설공주, 8번 Heavenly Break, 10번 덩어리들, 그리고 최근에 급 끌리기 시작한 13번 Constellation...

이렇게 4개 곡이 맘에 들더군요. 따라서 이 앨범은 이 4개 트랙을 좀더 깊이 파고들어보는 형식으로 해보겠습니다.

 

 

 

 

Track #4. 백설공주

 

'아무도 없는 방 안에서 혼잣말의 되풀이..

"거울아 거울아 이 세상에서 누가 제일 예쁘니..?"'

 

이전 1집 앨범 6번 트랙 '양치기 소년'과 비슷한 형식입니다. 옛날옛적 이야기인 백설공주를 다른 관점에서 비틀어 '왕비'의 관점에서 풀어본 곡입니다.

 

제가 (감히) 개인적으로 지은 별명이 '힙합계의 이적'입니다. 둘 다 '이야기'를 참 잘 풀어내는 것 같아서요. 특히 이적과 키비는 '소외된 누군가'를 위로하는 무언가가 있습니다. 제가 심각한 아마추어라 그 무언가가 뭔지는 모르겠지만요-_-a

이 백설공주란 노래도 바로 그런 곡입니다. 백설공주라는 '완벽한 이상향'에 이르지 못한 왕비는 '더 완벽해질'(=성장할) 백설공주를 증오하며 아무도 없는 방에서 거울을 향해 '혼잣말'을 합니다.

 

....어떤 감정을 느끼시는지요?

 

 

 

 

Track #8. Heavenly Break(feat. Mithra 眞)

 

......음 이건 솔직히 말씀드리면

........멜로디가 좋아서 고른 겁니다<-

 

아직 이 녀석은 가사에 대해서 무언가를 느낀 게 없습니다.

못한 거겠지만요-_-;;

 

 

 

Track #10. 덩어리들

 

'작은 잎새로 날 숨길 수 있을까...?

난 왜... 널 사랑했을까...?'

 

Think about Love.. 당신은 사랑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 본 적 있나요.....?

 

전 연애를 별로 못 해봤습니다.

.....솔직히 두번밖에 못 해봤습니다a

눈이 묘한 데서 지나치게 높은 것도 있긴 하겠지만요(.......) 전부 그때만 하더라도 제 전부를 다 바쳐도 좋을 만큼 사랑했었습니다.

...전부 덧없이 끝나버리긴 했지만요...

 

왜 사람들은 다른 사람을 사랑할까요...?

전 아직도 모르겠습니다.

 

 

 

 

Track #13. Constellation(feat. Ra.D)

 

'빛의 길이 되어줘...'

 

이 앨범의 사실상의 Outro입니다.

 

이 도시라는 섬의 밤거리에서 홀로 걸을 때

귀에 이어폰을 끼고 들어보면

뭔가 말로 못할 무언가가 와닿습니다.

 

키비 자신이 걸어왔던 길에 대한 조그마한 이야기입니다. 누군가의 별이 되어주고 싶었던 한 사람의 이야기일지도 모릅니다.

우리들도 누군가가 우리들의 별이 되어주어서 어두운 밤길을 지나갈 수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 자신들도 누군가의 별이 되고 싶어할지도 모릅니다. 자신이 받은 그 빛을 다른 이에게 비춰주고 싶어서...

 

아직 전 그 빛도 못 찾겠지만요 하하...

 

 

 

 

 

 

 

 

 

 

 

정말 제가 봐도 두서없는(.....) 리뷰입니다. Music 카테고리에 자꾸 테크니카 음악만 소개하고 요새 얘기하는 것마다 테크니카가 빠지지를 않아서 이미지를 바꾸고자(.....) 써봤습니다. 괜찮았는지요a

 

앞으로 어떤 앨범을 리뷰할 때면 이렇게 좀 오래된 앨범들이 튀어나올지도 모릅니다. 제가좀 대중가요에 무식하리만치 둔감한 사람이기도 하고 나라를 위한 암흑기(....)에도 언제나 그랬듯이 좋은 앨범들이 많기에 그렇습니다. 그 앨범들 중 몇 개는 휴가때마다 뒤늦게나마 구매하고, 이제서야 제대로 들어보고 있으니 말 다했죠-_-;;

뭐 그런고로 양해 바랍니다. 최신 앨범이 아닐지라도....a

 

 

 

 

 

덧>Track #14. 덩어리들(Acoustic Ver.)도 추천 트랙입니다.

'Talk > Music' 카테고리의 다른 글

Outsider - 외톨이  (2) 2009.06.16
Dark Envy Knight..  (2) 2009.06.07
Kebee - Poetree Syndrome  (2) 2009.06.01
Remember  (8) 2009.05.28
Devil's Song 트롯팝(....)  (4) 2009.05.25
SIN - Original Ver.  (2) 2009.05.23
2 0
Life/Post

0. 세상을 내가 바라는 대로 바꿀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1. 거짓말 좀 쳤습니다.

 

 

오후 2시에 출근하기 싫어서

피곤하다고 했습니다.

일어나자마자 왕 피곤한 목소리로 연기까지 하면서<-

 

1시간 늦게 나오라고 하더군요.

 

 

그 1시간동안 테크니카 했습니다(.........)

 

 

 

 

 

2. 굳혔습니다.

 

 

오늘 영 컨디션이 안 좋아서(?)

커스터 셋 2코인 했는데 죄다 추장님만 뜨더군요(.....)

새끈하게 영접해주셨습니다.

이젠 감 좀 잡은 듯합니다a

 

추가로 핫빗셋에서 '드디어'(...) 코사인 소환 성공...

.....인데 앞서 말씀드렸다시피 컨디션 난조로 막판에 폭사 ㅇㅈㄴ

 

챌린저는.........

......................................헥사드 두고보자-_-

 

 

 

 

 

3. 짜증납니다.

 

 

아예 인연을 끊고 살고 싶은데

자꾸 연락을 하는 인간이 있습니다.

 

내일 저랑 아주 가까운 사람에게

고개를 못 들고 다니게 해주겠다고

그 사람에게 연락했습니다.

 

가관입니다 아주-_-

 

 

 

 

 

 

 

 

 

9. Death is the start of a new life...

-by Epik high, 거미줄(in 4th. Remapping the Human Soul)

'Life > Post'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폰카로 한번 찍어본 것들...  (4) 2009.06.04
환타스틱 개그물(.....)  (4) 2009.06.01
오늘 이야기.....  (4) 2009.05.31
5월 한달을 돌아보면서...  (4) 2009.05.28
세울 러쉬갔다왔습니다...(Full Ver.<-)  (10) 2009.05.27
조금씩 공사를 해보고 있습니다.  (4) 2009.05.21
4 0
Game/둠칫둠칫

네... 괜히 땡겨서 아침먹고 모닝테크하러 가봤습니다.(.....)

 

 

 

 

 

 

 

성과가 좀 있더라구요a

 

 

 

총 6코인 플레이 했습니다.

 

 

 

 

 

 

 

 

 

 

1코인 - 커스터머 셋

Fury->4S->Y

->SIN!!(.....)

 

......세상에나;; 또 사인(.....)

...중반 폭타는 어찌 넘겼는데 막판에서 미스...orz

 

 

2코인 - 커스터머 셋

동일 코스

->SIN(......)

 

 

실피긴 했지만....

 

.......네 클리어입니다 흑흑(.......)

 

 

 

 

 

3. 1월 스페셜

First Kiss->Play the Future->Keys to the World

 

키투월에서 폭사(.....)

 

 

 

4. 커스터머 셋

Fury->4S->Y

->또 SIN(....)

 

음 막판에 미스해버려서 좌절 ㅇㅈㄴ

 

 

 

 

5. 커스터머 셋

코스 위와 동

->Son of Sun

 

퓨리에서 좀 삽질하는 바람에 추장님을 영접했습니다(.....)

 

결과입니다...

 

 

....역시나 실피 클리어(......)

 

그래도 이제 추장님을 어느정도는 영접할 수 있을 듯 합니다 ㄷㄷ

 

 

 

 

 

6. 챌린저 셋

고백, 꽃, 늑대 Part.2->冥(.....)

 

...진짜 막판에 삽질해서 실피 다이.....

 

 

 

 

ㅇㅈㄴ

 

 

 

 

 

 

 

 

 

 

 

 

거참 모닝테크.......

........좋군요<-

정말 퓨리 스크 난타 부분을 올콤해버릴 줄은 몰랐습니다-_-;;

 

당분간 커스터머 조금 더 파야겠군요... 이제 추장님이랑 SIN을 굳힌 다음에 핫빗에서 코사인(Colours of Sorrow)을 클리어하든지 챌린저로 넘어가든지 해야할 듯...

 

 

 

 

 

 

 

 

 

 

 

.......아참 엔오문 ㄱ-

9 0
Life/Post

일단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저 개인적으로나 사회적으로나...

 

 

 

일단 사회적으로 말하자면

당연히 5월 23일을 빼먹을 수 없죠..

저는 그 전날 친구들이랑 술 먹고 뻗었다가(......) 해가 중천에 뜰까말까 할 시점에 일어나서 확인했지만요...

 

 

 

좀 아래로 내려가야하는 글에도 썼지만

......가만 내가 썼었나?(....)

(▶다시금 故 노무현 前 대통령의 명복을 빕니다.◀)

 

그리고 이 덕분에 묻히긴 했지만 故 여운계 씨께서도 생을 달리 하셨고..

 

 

......:d 이번달은 가정의 달 치고는 그닥 좋은 소식은 없었던 듯 하네요.

제 기억력이 좀 딸려서 그런 건지도 모르지만요(......)

 

 

 

 

 

 

저 개인적으로는...

 

 

일단 '이사'가 있군요.

 

사정상 자세한 말씀은 못 드리지만

안 좋은 일로 이사하게 됐습니다.

뭐 그래도 이왕 이사한 곳이니 정이라도 붙여보려고 했고,

지금은 좀 낫습니다.

 

그리고.......이번달은 술을 좀 많이 마셨군요(...)

인생 살면서 한 달 사이에 이렇게 많이 먹은 적은 없습니다-_-a

......아물론 취해서 필름이 끊긴 적은 아직도 없습니다<-강조

덕분에 이번달도 또 적자네요 흑흑(.....)

 

 

 

그리고 텍스트큐브로 이사 온 지 한달이 흘러가는 달입니다.

 

이 블로그를 방문하고,

또 이 보잘 것 없는 블로그를 관심블로그로 등록해주신 분들께

이 자리를 빌어 감사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귀차니즘 1랭크를 바라보는 저로서는(.....)

홍보라는 것에 좀 미숙합니다.

다행히 텍큐가 그 점에 있어서는 귀차니스트들도 배려를 좀 해준 것 같아서 좋군요(.....)

 

다른 블로그를 어찌해서 들어가보면

자기만의 색깔을 가지고

자기만의 길을 걷고

자기만의 멜로디를 가진 블로그가 많았습니다.

 

...전 아직 색깔의 구별도 못 하고,

길을 걷기는 커녕 찾지도 못했고,

자신의 리듬도 잘 타지 못하지만..

 

그래도 조금씩이나마 진일보하겠습니다.

그래야 사는 거잖아요..

 

 

 

 

 

 

 

6월달부터 슬슬 장마......일라나요?

하늘에는 구름이 많아지겠지만

표정만큼은, 그리고 한달을 또다시 사는동안

언제나 맑음이었으면 좋겠습니다.

'Life > Post'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환타스틱 개그물(.....)  (4) 2009.06.01
오늘 이야기.....  (4) 2009.05.31
5월 한달을 돌아보면서...  (4) 2009.05.28
세울 러쉬갔다왔습니다...(Full Ver.<-)  (10) 2009.05.27
조금씩 공사를 해보고 있습니다.  (4) 2009.05.21
헬리젯 프로필 위젯을 써보고...  (0) 2009.05.20
4 0
1 ··· 207 208 209 210 211 212 213 ··· 216
블로그 이미지

흔한 아싸 잉여의 잡다한 라이프로그

ZeroMan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