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In short words

추억이라고 해야 할까,

기억이라고 해야 할까...


진작에 알고 있었지만

이젠 묻어야 할 때..


さよなら、笑って..

'Life > In short word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목  (0) 2017.11.26
'17. 8. 29 단문포스팅  (1) 2017.08.29
새벽 포스팅  (0) 2017.05.17
주절주절 in 17. 2. 4  (0) 2017.02.04
단문 포스팅 in 17. 1. 11  (2) 2017.01.11
병원숭이해의 예순다섯번째 포스팅  (0) 2016.10.09
0 0